마음 속 우편함
유영석
2024/03/05 20
마음 속 우편함 세상 모든 사람들은 각자의 마음속에 우편함을 하나씩 두고 있다. 그 속에는 개개인의 이야기가 들어 있다. 누군가는 우편함 속 이야기를 전부 꺼내 보여 주기도 하고, 누군가는 우편함밖으로 아무것도 새어 나오지 못하게 꾹 닫아 놓는다. 우편함을 열어 보여 줄지 말지는 주인 마음인데, 우리는 왜 그토록 그 속의 내용을 궁금해할까 ​ 지나친 관심은 오히려독이 되어 그의 우편함이 영영 안 열릴지도 모를텐데. 그래서 난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해. 우편함이 열릴 수 있도록 기다려 주는 시간 말이야. 우편함 속에 이야기들이 차곡차곡 쌓일 때마다 묵혀 왔던 이야기들이 하나씩 풀어 내야 우편함 속 어딘가에 '공감'이라는 공간이 생길 테니까. 꽁꽁 묶어 넣어 두었던 너의 이야기를 꺼내 봐. 눈물로 번져 알아보기 힘든 슬픈 기억도 괜찮아. 상처로 찢겨 꺼낼 엄두도 못 냈던 아픈 기억도 괜찮아. 그저, 너와 내가 가득 찬 우편함을 열어 조금씩 흘려 내려보낼수 있게. 그렇게 비워진 공간에 행복한 기억들을 채울수 있게. 혹시라도 남은 공간에 나의 공감도 자리하게 해줘. 또 다른 나쁜 기억이 숨어 들어가지 않도록.